본문 바로가기

정도영의 뷰포인트163

직접일자리 줄일 수 있을까? 직접일자리를 정말 줄일 수 있을까? 정부는 올해 공공기관 채용 규모를 지난 2017~2022년 정규직 전환을 제외한 연평균 수치인 2만5000명보다도 적은 2만 2000명으로 채용할 예정이다. 공무원 역시 비슷해서 각 지자체의 채용을 줄이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거기에 그동안 중장년과 노인층의 일자리 보루로 활용해 왔던 직접 일자리도 줄일 예정이라는 신호가 있었다. 다만, 실제로 고용예상이 나쁘다는 신호에 오히려 지난 해 대비 조금(약 1만 4천 개) 늘린 숫자의 직접일자리가 집행될 예정이라 한다. 이렇게 창출되는 직접일자리가 약 104만 4천 개 정도인데 그중의 90%인 94만 개 정도가 상반기에 집행될 것이라고 한다. 결국 고용 상황의 개선을 위해 일부 부작용이 있더라도 필요한 조치라는 결론을 내린.. 2023. 2. 13.
실업급여, 어떻게 손 본다는 걸까? 실업급여 어떻게 손 본다는 걸까? 하나의 현상이 벌어지는데 그 이유를 정치적인 색깔을 띄고 한쪽으로만 해석하는 것은 위험하다. 정부의 정책은 실상 모든 국민에게 영향을 미치므로 그 빛과 그림자를 모두 이해할 필요가 있다. 최근 정부가 실업급여 직접 일자리를 축소할 예정이라는 뉴스가 발표됐다. 우선 실업급여에 대해 손을 대겠다는 내용부터 살펴보자.(원래는 ‘구직급여’가 정확한 명칭이지만 사람들이 워낙 많이 쓰는 관계로 이해를 쉽게 하기 위해 실업급여로 칭하겠다) 일단 크게 드러나는 것은 일종의 ‘실업급여 무임승차족’을 막겠다는 정부의 의지다. 먼저, 실업급여 하한액을 폐지함으로써 오히려 최저임금으로 일하는 것보다 실업급여가 높은 현상(최저임금이 조금 더 높지만 세금을 제하면 실업급여가 더 높다. 실업급여는.. 2023. 2. 1.
자유라는 이름의 시간 자유라는 이름의 시간 해마다 12월에서 3월 사이는 내 분야에선 상대적으로 비수기다. 물론 곧 임원 전직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예정된 강의들도 좀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쨌든 여유시간이 좀 많은 편이다. 누군가는 부러워하실 수도 있으나 1인기업의 특성상 ‘일이 없으면 수입도 없으니’ 너무 부러워하실 일만은 아니다. 어쩌다 쉬는 시간은 기쁘고 좋지만 이 시간들을 ‘충실하게’ 보내기는 쉽지 않다. 시간이 많을수록 ‘퍼지고 싶은 유혹’도 많아지고, 여유시간을 잘 보낸다는 것이 생각처럼 만만한 일이 아님을 알게 된다. 세계적인 석학 중의 한 사람, 찰스 핸디는 자신의 손자들에게 들려주고자 쓴 책 ‘삶이 던지는 질문은 언제나 같다’에서 자유에 대해 다음과 같은 표현을 했더랬다. ‘자유의 이면은 늘 불안정하다.. 2023. 1. 5.
경제적 자유에 대한 환상 경제적 자유에 대한 환상 돈에 구애받지 않고 시간을 자신만의 삶을 위해 쓸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경제적 자유’에 대한 갈망이 거세다. 수많은 사람들이 자신들만의 경제적 자유를 이야기하고, 그런 지점에 도달하기 위한 비책을 내어놓는다. 어찌 보면 돈에 묶이지 않는 삶을 추구한다니, 요즘 시대에 맞게 자신만의 길을 가는 멋진 개척자처럼 보이기도 한다. 그런데 한편으로 가만히 드는 생각, ‘이거 가능한 이야기인가?’ 지난 몇 년간 내 상담의 주요 대상이었던 분들은 대기업 출신 임원들이었다. 일반인의 관점에서 보면 이분들은 그야말로 ‘억!’ 소리 나는 연봉에, 나름의 재테크까지 잘 하신 분들이 많아 도무지 걱정이 없어 보인다. 그러나 내가 상담했던 다수의 임원들은 여전히 돈에서 그리 자유롭지 않았다. 그를 .. 2022. 7.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