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아두면 유용합니다

50대 자살률 최고 수위 기록

by 정도영 2011. 9. 20.
반응형

2011년 9월 20일 국민일보 쿠키 경제에 올라온 한 조각 우울한 뉴습니다.

----------------------------------------------------------------------

 

[1970~80년대 한국 산업화의 주력 계층이자 가정기둥인 50대 남성들이 경제위기 등에 따른 생활고를 극복하지 못하고 자살이라는 극단적 선택을 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20일 통계청과 경찰청 등에 따르면 베이비부머의 주력 계층인 소위 ‘58년 개띠’가 속해 있는 50~54세 남성의 2009년 기준 10만명당 자살률은 62.4명으로 20년 전인 1989년의 15.6명보다 300% 증가했다.

이는 2009년에 50~54세인 베이비부머 세대 남성이 20년 전 같은 나이 또래인 남성들에 비해 자살을 선택하는 비율이 4배에 달한다는 의미다.

같은 기간 30~34세 남성의 인구 10만명당 자살률은 149% 늘었으며, 40~44세는 193% 증가했다.(중략)

50~54세 남성 사이에서 자살률이 유독 높아지는 것은 경제적인 문제와 연결된 사회적 현상으로 이해하는 시각이 많다.

통계청의 2010년 사회조사 결과를 보면 자살에 대한 충동 여부 및 이유를 묻는 질문에 남성 44.9%가 ‘경제적 어려움’을 꼽았고 지병 11.3%, 외로움 11.0% 순이었다.]

-----------------------------------------------------------------------

 

우리는 누구나 마음의 병을 안고 삽니다.

노스트레스니 뭐니 해도 대개의 경우 어린 시절부터 쌓아 온, 혹은 현재 부대끼고 있는 '어찌할 수 없는' 문제들을 몇 가지씩 안고 가지요.

 

상담을 해보면 심리적으로 아슬아슬한 경게에 있는 분들도 많이 뵙게 됩니다.

예전에는 마음 약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이들이 이해가 안됐더랬습니다.

지금도 공감이 안되는 부분이 많습니다만, 그만큼 또 '오죽했으면'이라는 마음이 드는 것도 사실입니다.

 

한가지는 분명합니다.  누구의 인생도 그렇게 끝나서는 안됩니다.

사실은 개인만의 문제라기 보다는 사회적 문제일 수 있겠지요.

완전히 없앨 수는 없어도 어떻게든 조금이라도 이런 문제를 줄여나가려는 노력이 있어야 합니다.

 

그게 함께 살아가는 '사람에 대한 예의'가 아닐런지요...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