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직업관을 말하다29

그래서 일과 삶의 의미는 연결된다 그래서 일과 삶의 의미는 연결된다 예전 직장을 다닐 때, 매일 회사를 출근할 때 아침을 서둘러 밥을 먹고(나는 간 큰 남자다. 아내가 차려주는 아침을 먹었다니...) 만원 지하철에 시달리면서 그런 생각을 한 적이 있다. ‘이게 뭐하는 짓일까?’, ‘이렇게 살아야 하나?’, ‘다른 삶의 방식은 없을까?’ 1인기업으로 독립해 일을 한 지 만 7년이 되어간다. 매일의 일과와 강의, 상담을 하러 이동할 때 요즘 곧잘 드는 생각은? ‘이게 뭐하는 짓일까?’, ‘이렇게 사는 게 옳은 걸까?’, ‘뭐 하나가 빠진 것 같은데...’ 놀랍게도 별로 줄어든 고민은 없다. 약간 궤를 달리하는 고민은 있지만... 평소 잘 쓰지 않는 단어겠지만 ‘실존적 공허’라는 것이 있다. 살면서 인간이기에 어찌할 수 없이 만나게 되는 허무.. 2021. 6. 21.
야구리그와 직업리그가 비슷한 이유 야구리그와 직업리그가 비슷한 이유 “구단이 내 가치를 인정해줘서 고맙다” 어디서 많이 들어본 이야기 같지 않은가? 바로 프로야구에서 FA 선수들이 수십억 이상의 성공적인 계약 후 흔히 하는 말이다. 그럼 이런 이야기도 들어 보셨는지... “2군은 (아직) 프로야구 선수가 아니다”(모 프로야구 2군 전 감독의 말) “최저연봉 기준 자체를 더 올려야 한다. 프로선수들은 고용 안정이 보장되지 않는다. 짧게는 1∼2년 선수생활을 하고 은퇴하는 경우도 많다.”(전 사무총장을 지낸 변호사의 말 중에서) 프로야구 2군의 사정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말들이다. 같은 운동을 하는데 뭔 놈의 격차가 이렇게 클까 싶지만, 아시다시피 자본주의 사회에선 거의 당연하기까지 한 일이다. 그런데 이런 세상엔 1,2군만 있는 것도 아니다.. 2021. 3. 12.
평생직장은 없다. 최고가 되어 떠나라 평생직장은 없다. 최고가 되어 떠나라 요즘에는 독과점 문제로 욕을 많이 먹기도 하지만, 대한민국 스타트업 중에서도 발군의 성장을 한 배달의 민족에는 이런 슬로건이 붙어 있다고 한다. 나는 사실 이 슬로건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늘 개인의 편에서 상담을 진행했던 나로선 이 마인드가 어색하지 않다. 그러나 기업의 입장에서 이렇게 확연한 관점을 보여주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이런 문장을 해석하는 것도 아마 저마다 다를 것이다. 누군가는 ‘패기 있는 회사’답다고 할 것이고, 누군가는 ‘어차피 정년보장 안 되는 회사’의 단면이라 폄하할 수도 있을 것이다. 무엇이 되었든 회사의 입장에서 이런 주장을 할 수 있는 것은 자신감의 표현이고 솔직한 접근이 아닐까 싶다. 또한 개인의 관점에선 이런 자세야말로 이 시대에 .. 2021. 2. 25.
이런 경력모델은 어떨까? 공(工)자형 경력모델 인재형과 관련해 흔히 언급되는 유형들이 있다. I자형, T자형, A자형 인재에 최근엔 π(파이)형 인재까지...약간씩 의도에 따라 정의도 달라지는 것 같은데 주로 I자형은 한 분야만 깊이 우물을 파는 사람, T자형은 다방면의 경험을 거쳐 한 분야로 깊이 들어가는 사람, A자형은 안철수 전 의원의 전문성과 인성, 그리고 팀웍을 틀로 하는 인재, 마지막으로 π(파이)형은 한 가지가 아닌 복수의 전문성을 가진 멀티형 인재를 칭하는 것으로 주로 설명된다. 기본적으로 상단의 가로는 지식이나 경험의 폭을 의미하고, 아래쪽으로 내려가는 몸통은 전문성의 깊이를 얘기하는 것 같다. 그런데 나는 이것들을 보다가 한자의 장인 공(工)이라는 글자형을 잘 응용하면 가장 이상적인 경력모델을 설명할 수 있겠다.. 2021. 1.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