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직장인33

신 직장인 10계명_떠날 수 있는 자만 머물 수 있다 새로운 시대입니다. 직장도 직업도 모든 것이 우리가 알고 있는 기존의 것들과는 급속히 달라지는 요즘입니다. 직장인에게도 새로운 기준이 필요하지 않을까 하여 몇 가지 생각들을 정리해 봅니다. 신 직장인 10계명, 약간 거창하지만 한번 정리해봐도 재밌지 않을까 하여 글을 남깁니다. ------------------------------------------------------------------------------------------- 이 시대 직장인들의 최고 고민은 뭘까?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직업과 관련해 살펴보면 아무래도 ‘얼마나 오래 일할 수 있을까’의 문제로 보인다. 그 시대의 유행어들은 시대상을 반영한다. ‘사오정’, ‘오륙도’와 같은 단어들은 이제 식상하기까지 하지만 여전히 그와 관련된 .. 2018. 10. 30.
일과 관계에 대해 떠오른 아침단상들 일, 그리고 관계에 대한 몇 가지 아침단상 --------------------------------------------------------------------------------------------- 하나, (거의) 모든 재직자는 퇴직을 꿈꾸고 (거의) 모든 퇴직자는 재취업을 꿈꾼다. 둘, 모든 구직자가 열심히 일을 찾으리라는 기대는 모든 학생이 열심히 공부하리라는 기대와 같다. 고용시장의 지원정책들은 대부분 합리적이고 이상적인 구직자를 전제로 한다. 많은 고용정책이 현장에서 잘 들어맞지 않는 이유가 이것이다. 셋, 대부분의 창업자들이 가장 많이 묻는 질문은 “어떤 아이템이 돈이 될까요?”다. 그러나 실상 가장 중요한 것은 “어떤 창업이 나와 가장 잘 맞을까요?”란 질문이 아닐까. 넷, 일이 .. 2018. 10. 3.
직장인들은 왜 자신의 회사를 폄하하는 걸까? 왜 직장인은 자기 회사를 폄하할까? “지금 다니시는 회사, 어떤가요?” 이렇게 물어보면 사실 답하기가 애매하다. 질문을 하는 이조차 헷갈릴 정도로 포괄적인 질문이기 때문이다. 이게 일하기에 어떠냐는 건지, 분위기가 어떠냐는 건지, 혹은 급여수준이 어떤지 등 여러 가지로 해석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곧잘 대답을 한다. 인간의 특별한 재능 중 하나는 ‘개떡같이 말해도 찰떡같이 알아듣는’ 것이니까. 전직에 대한 컨설팅을 진행하다보면 알게 되는 재미있는 사실 중 하나는 의외로 자신이 다니는 직장을 폄하하는 직장인들이 많다는 것이다. 한 평생을 회사에서 준 월급으로 남보다 훨씬 부유한 삶을 산 이들조차 퇴직하면 “어떻게 회사가 나한테 이럴 수 있냐”며 비난을 하는 경우가 많다. 배신감이란.. 2018. 3. 2.
소통의 전제조건 소통이 화두인 시대다. 너나 할 것 없이 모두가 소통, 대화를 내 세운다. 특정 주제가 시대의 표면에 나타난다는 것은 대개 두 가지 경우다. 너무 넘치거나 혹은 아주 결핍된 상태거나... 너무 많은 사람들이 이야기를 하고 있지만, 요즘 상황을 보면 아무래도 소통은 후자, 즉 결핍의 모양새를 보이고 있는 것 같다. 분명히 사람들이 살아가는데 필수적인 것이 소통이니 그 중요성이 잘못 됐다고 말할 생각은 없다. 술자리에서조차 ‘소화제(소통과 화합이 제일이다)’를 외치는 세태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것도 아니다. 다만, 소통에 대해 얘기하기 전에 우리는 중요한 포인트를 가끔 놓친다. 그것은 소통의 전제조건으로서의 ‘관계’문제다. 누군가 내게 좋은 소통은 어디서 오는 것이냐고 물으면 난 이렇게 말하고 싶다. “좋.. 2012. 8.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