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직업관을 말하다

일하고 싶은 당신은, 몇 살입니까?

by 정도영 2016. 10. 23.
반응형

일하고 싶은 당신은, 몇 살입니까?


:“이번에 해외마케팅 쪽 사람 모집하고 계시죠좋은 후보자가 있어 전화를 드렸습니다.

기업 담당자:“그래요?

:“그런데 연배가 조금 있으세요.

기업 담당자:“몇 살인가요?

:“62년생이세요...하지만 역량도 있으시고..

기업 담당자:“안되겠는데요저희 이사님이 63년생이신데요, 45세 이상은 어렵습니다.




 

익숙한 전화를 끊고 나니 뭔가 허전하고 불쾌감이 엄습해온다기업이 뭘까이윤추구를 목적으로 하는 집단이 아니던가사회적 기여의 또 다른 목적이 많이 잊혀졌다 해도 여전히 이윤추구는 절대불변의 진리처럼 기업을 지배하고 있다그런데... 왜 사람을 뽑을 때 할 수 있는가?’를 묻지 않고 나이만을 먼저 묻는 것일까?

기업 내 직급과 연령대의 관계를 모르지는 않는다그러나 너무 많은 사람들이 그 지원자가 할 수 있는지를 묻지도 않고 몇 살이냐?’로 서류접수조차 하지 않는다기업의 채용이 당신이 우리 회사에 돈을 얼마나 벌어줄 수 있는 자원이냐?’를 묻지 않고 당신이 상관보다 몇 살 어리냐?’가 더 관건이 된다면 아무리 봐도 그다지 합리적이란 느낌은 들지 않는다.

 

난감하다어떻게 구직을 하는 고객에게 설명할까 고민하다 전화를 드리니 흔쾌히 또한 이해를 하신다그런데 이것도 살짝 불편하다우리는 왜 이런 관행에 너무도 쉽게 넘어가는 걸까이미 기업이 사람을 채용할 때 나이제한을 두는 것이 차별이라는 법률(고용상 연령차별금지 및 고령자고용촉진에 관한 법률 제4조의 4 (모집·채용 등에서의 연령차별 금지), 2009년 3월 22일 시행)이 나온 것이 몇 년 전인데...


우리나라의 고령화는 이미 급속도로 진행 중이다. 2015년 기준 65세 이상 인구는 657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13.2%에 달했었다(통계청, 2016 고령자 통계). 사실상 구직활동에 나이 제한을 심하게 받는 50대 이상 인구만 해도 2016년 9월 기준인구의 35.7% 수준(18,418,655)이다그런데 모두 모른 체 한다아니 당연시 한다뽑는 이도 뽑을 이도 나이 들어가는데...똑같은 관행을 반복하고 있다도대체 스스로를 향할 지도 모를 이 칼날을 언제까지 무심하게 바라봐야만 하는 것일까?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