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도영의 뷰포인트

아침에 시 한편_마음의 빈터, 이정하 시인

by 사람과 직업연구소 2013. 3. 10.
반응형

오늘 아침은 이정하 시인의 '마음의 빈터'로 마음의 산란함을 달래봅니다^^ 

 

 

 

마음의 빈터 / 이정하

 

가득 찬 것보다는

어딘가 좀 엉성한 구석이 있으면

왠지 마음이 편해지는 걸 느낍니다.

 

심지어는 아주 완벽하게

잘생긴 사람보다는

외려 못생긴 사람에게

자꾸만 마음이 가는 것을 느낍니다.

 

그런 사람을 만나면

난 나의 많은 것을

솔직하게 털어놓고 싶어지지요.

 

 

 

 

조금 덜 채우더라도

우리 가슴 어딘가에

그런 빈터를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밑지는 한이 있더라도

우리가 조금 어리숙 할 수는 없을까요?

 

그러면 그런 빈터가

우리에게 편안한 휴식과

생활의 여유로운 공간이 될 터인데

언제까지나

나의 빈터가 되어주는 그대

 

그대가 정말 고맙습니다.

반응형

'정도영의 뷰포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잠시 잠깐의 사유(130430)  (0) 2013.04.30
사무엘 울만의 '청춘'  (0) 2013.03.26
티스토리 초대장 드립니다  (70) 2013.03.06
책을 읽다가  (0) 2013.01.17
가까이 있는 사람의 가치  (2) 2013.01.14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