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휴식3

일상의 재충전 1 일상의 재충전_좋은 사람들 만나기, 그리고 혼자만의 시간 갖기 제가 일상에서 하는 활동 중에 가장 좋아하는 것은 아마도 사람을 만나는 것일 겁니다. 쉬는 날은 일부러라도 만나면 좋은 사람들을 찾아가 보기도 하고, 때로 모임 등을 통해 자연스럽게 시간을 교류하기도 합니다. (독서 모임이었다가 현재는 응원단의 일원이 된 사람들^^) 지난 달 독서모임에서 시작하여 일상의 응원모임이 되어버린 모임 멤버들이 공덕동의 새로운 맛집 파파호(PAPAHO)란 베트남 음식점에 모였습니다. 사람도 좋고 음식도 훌륭합니다. 특히 저는 반미와 볶음밥이 맛있었습니다. 쌀국수도 건강한 느낌이 물씬 묻어 났구요. (음...사진이....그러나 음식은 훌륭합니다. 반미는 나오자마자 휘리릭~~ 남은게 없네요~^^;;) 으레 그렇듯이 음식.. 2018. 7. 3.
행복의 중심 휴식/ 울리히 슈나벨 著 책을 말하다> ‘우리는 부모나 조부모 세대보다 훨씬 적은 시간 동안 일한다. 그럼에도 여유 시간은 늘지 않았다. 기술의 발달이 우리에게 선물한 시간은 도대체 어디로 가버린 걸까?’란 통렬한 물음으로 시작하는 이 책은 독일의 한 인문과학 전문기자인 울리히 슈나베의 작품이다. 독일 최고의 과학 저널리스트가 밝혀 낸 창조적 휴식설계의 기술이라는 책의 설명처럼 이 책은 관점 자체가 재미있다. 휴식, 그리고 시간의 관계를 다양한 관점으로 살피는 이 책은 이전의 다른 시간과 휴식에 대한 책이 그러하듯이 ‘업무를 더 잘하기 위한’ 얘기를 하는 것이 아니다. 물론 능률적으로 일하는 방법으로서의 휴식도 제안하지만 이 책이 주는 가장 신선한, 그리고 좋은 포인트는 ‘행복해지기 위해’ 시간과 휴식에 대해 얘기하는 것이다. .. 2012. 1. 16.
휴식이 주는 것 10MvjcMTsgu9Gx4Rn8gaIBUmygn 왠지 우리 주변에 있는 휴식은 마치 바람과도 같아서 잡힐 듯 잡힐 듯 하지만 막상 지나고 보면 휴식을 취한 느낌을 우리는 가지지 못한다. 무엇이 문제일까? 세상은 이제 주 5일제가 정착이 되어가고 있고, 절대적으로 보면 우리 아버지세대나 이전 세대와 비교해서 너무도 현격하게 휴식을 가질 수 있는 시간은 늘어났건만, 어째서 우리는 아직도 늘 ‘바쁘다’, ‘짬이 없다’, ‘쉬고 싶다’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살아야 하는 것일까? 필자가 생각건대, 그것은 한국인에게 근세에 들어 뿌리박힌 잘못된 놀이관념 때문이 아닐까 한다. 흥취와 만취의 차이를 구분못하는, 행사와 휴식을 구분못하는, 쉼과 늘어짐의 차이를 구분못하는 어리석음이 가져온 우리 시간의 박탈감은 그런 잘못.. 2010. 3. 30.